기아차,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에 5년간 6억 원 지원

입력 2019-10-15 10: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아자동차는 14일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서비스사업부 사옥에서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 사업 ‘케이-모빌리티 케어’의 2019년 사업결과 보고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2015년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케이-모빌리티 케어 사업을 진행해왔으며 올해까지 전국 379곳의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수리를 지원했다. 특히 올해는 사회복지관 뿐만 아니라 저소득 생계형 자영업자의 노후차량도 정비 지원 범위에 포함시켜 총 74대를 지원, 5년간 누적 413대의 노후차량 수리비 6억원을 지원했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전국 모든 사회복지관 차량이 지정된 오토큐 사업장(전국 116개 지정 협력사)에서 차량정비를 받으면 공임료의 20%를 할인(1년 1회)해 주는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는 앞으로도 지역과 소통하며 상생할 수 있는 활동들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