셸비 밀러 영입한 텍사스, 끝나지 않은 선발진 정비작업

입력 2019-01-10 10:01:00
프린트

셸비 밀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텍사스 레인저스는 10일(한국시간) 올스타 출신 우완투수 셸비 밀러(29)와 1년 계약에 합의했다. 보장 연봉은 200만달러, 인센티브는 300만달러로 알려졌다. 현 상태라면 밀러는 5선발로 새 시즌을 맞는다.

텍사스 마운드는 몹시 취약한 편이다. 지난 시즌 팀 방어율(ERA)이 4.92로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28위에 불과했다. 불펜은 ERA 4.28로 19위였으니 그나마 선전한 편이다. 그러나 선발진은 처참했다. ERA 5.37로 29위, WHIP(이닝당 출루허용) 1.44로 28위였다. 팀이 67승95패(승률 0.414)로 지구 최하위에 그친 결정적 요인이다.

선발진 정비가 올 겨울 최대 과제 중 하나로 보였지만, 아직까지는 팬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킬 만한 수준은 아니다. 지난해 11월 시카고 컵스에서 좌완 드루 스마일리(30)를 트레이드로 데려오고, 지난달 중순 프리에이전트(FA) 우완 랜스 린(32)과 3년 3000만달러에 계약한 데 이어 지난 시즌 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방출된 밀러를 붙잡은 것이다.

지금 상태로는 좌완 마이크 마이너(32)가 1선발을 맡고 린~스마일리~에딘손 볼케스(36·우완)~밀러의 순으로 선발로테이션이 가동된다. 그러나 너무 약하다. 지난해 두 자릿수 승리를 거두 투수는 마이너(12승)와 린(10승)뿐이다. 게다가 밀러는 토미존 서저리를 받는 바람에 2017년과 2018년을 거의 날렸다.

현지 매체들은 텍사스가 계속해서 선발진 개편작업을 벌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마이너에 대한 트레이드 시도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시즌 막판 제프 배니스터 감독을 경질하고 시즌 후에는 베테랑 내야수 아드리안 벨트레가 은퇴하면서 텍사스가 리빌딩 모드로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추신수(37)의 소속팀이라 한국 팬들에게도 친숙한 텍사스의 남은 스토브리그 행보가 주목된다.

정재우 기자 jace@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