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차기작? 내게 맞는 옷, 늘 있지 않아…준비 중” [화보]

입력 2017-02-20 09:26:00


송지효 “차기작? 내게 맞는 옷, 늘 있지 않아…준비중”

JTBC2 ‘송지효의 뷰티뷰’ 에서 MC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송지효의 화보가 공개됐다.

뷰티 라이프스타일지 얼루어 코리아 3월호에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는 송지효의 진지하면서도 섹시한 매력을 담아냈다.

배우 공명과 함께 프로그램 ‘송지효의 뷰티뷰’를 진행하고 있는 송지효는 선크림만 바르고 다녔던 예전과 달리 지금은 화장품에 대해 배워가는 과정이 재미있다고 말했다. “저처럼 화장품에 관심도 없고, 잘 못하는 사람도 이 프로그램을 재미있게 봐주실 거라 생각해서 용기를 냈어요”라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또한 털털한 여배우로 손꼽히는 것에 대해 “여배우처럼 행동하고, 여배우처럼 대해주면 손발이 오그라들어요. 배우라는 타이틀이 아직까지는 버겁기만 해요. 연기를 열심히, 즐기면서 하는 배우가 되고 싶은 사람이지, 여배우가 되고 싶지 않아요”라고 주관을 밝혔다.


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후 새 작품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저에게 맞는 옷처럼 딱 들어 맞는 기회가 늘 있는 건 아니에요. 지금은 그 옷을 찾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한편 송지효의 화보와 인터뷰는 얼루어 코리아 3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