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오늘 종영…주원♥오연서 새드 엔딩일까

입력 2017-07-18 08:31:00

‘엽기녀’ 오늘 종영…주원♥오연서 새드 엔딩일까

견우와 혜명공주는 새드 엔딩일까.

어제(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연출 오진석/제작 래몽래인,화이브라더스,신씨네) 29, 30회에서는 조정에 칼바람이 불며 폭풍 같은 전개가 이어진 가운데 견우(주원 분)와 혜명공주(오연서 분) 사이의 절절한 아픔이 극대화되며 시청자들의 감정 이입을 이끌어냈다.

또한 조작된 폐비(이경화 분) 사건에 많은 증좌와 상황들이 중전박씨(윤세아 분)를 가리키고 있는 가운데에도 판도를 바꾸려는 정기준(정웅인 분)의 검은 속내가 또 다시 고개를 들었다.

견우가 폐비한씨의 부정한 행실을 담은 벽서 ‘맹모삼망지교’를 썼다는 것을 빌미로 그와 아버지 견필형(조희봉 분)을, 조정을 능멸하는 지라시를 유포했다는 누명으로 세책방 친구들 모두를 추포한 것.

이후 포박된 견우는 위협적인 말과 조소를 던지는 정기준에 맞서 강력한 의지를 내비치며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정기준 앞에서도 기죽지 않고 당당히 분노를 표출하던 견우도 혜명공주 앞에서는 무너져 내릴 수밖에 없었다고.

옥사에 갇힌 견우와 그를 찾아온 혜명의 만남은 두 사람의 가슴 아픈 현실을 잘 나타내는 대목이었다. ‘좌상과 중전의 계략이라는 것은 알지만 벽서 건에 대해선 견사부를 용서할 수는 없다’며 감정을 꾹꾹 눌러 담아 말을 건네는 혜명, 그리고 그런 그녀 앞에서 아무런 말도 할 수 없는 견우의 안타까운 심정이 고스란히 전해지며 안방극장의 마음을 울렸다.

무엇보다 차갑게 돌아선 그녀가 곧장 눈물을 쏟아내고 홀로 남은 견우가 슬픔 속에 오열하는 장면은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후벼 파는 듯 했다. 이는 연기를 펼친 주원(견우 역)과 오연서(혜명공주 역)의 연기 내공이 특히 빛을 발했다는 평이다.

대사 톤 하나, 표정 하나에 감정을 실어 넣은 두 사람의 열연은 모두를 숨죽이게 만들기 충분했다. 격한 감정 표현보다도 속으로 삭이는 절제된 슬픔이 시청자들에게 더욱 진정성 있게 와 닿은 것.

서글픈 운명의 장난으로 멀어질 수밖에 없는 견우와 혜명공주가 과연 이대로 이별을 맞게 될지, 방송 말미 정기준과 또 다른 귀면탈의 대치는 어떤 스토리를 만들어낼지 오늘(18일) 방송될 ‘엽기적인 그녀’ 마지막 회에서 펼쳐진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는 조선 최고의 매력남 ‘견우’ 주원과 엽기 발랄 ‘혜명공주’ 오연서의 알콩달콩한 연애담과 묵직한 궁중의 암투를 조화롭게 그려낸 로맨스 사극. 오늘(18일) 밤 10시, 대장정의 결말을 확인할 수 있다. SBS UHD채널에서는 UHD화질로 시청 가능하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