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남’ 전기상 PD 사망…“유가족 현재 한국 오는 중”

입력 2018-01-13 14:41:00
프린트

‘꽃남’ 전기상 PD 사망…“유가족 현재 한국 오는 중”

KBS ‘꽃보다 남자’의 전기상 PD가 사망했다.

여의도 성모병원 장례식장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전기상 PD의 시신을 현재 안치 중이다. 유가족이 외국에서 오는 중이다. 한국에 도착한 이후에 빈소 장소를 결정하기로 했다. 사망 원인에 대해서는 개인정보라 알려드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전기상 PD가 13일 오전 1시경 서울 여의도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택시에 치여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전기상 PD는 ‘꽃보다 남자’ 이외에도 ‘파파’ ‘보디가드’ ‘쾌걸춘향’ 등의 연출을 맡은 감독이다. 전 PD는 장자연 리스트로 거론되기도 했으며, 이에 대해 전 PD는 “나도 인터넷에 떠도는 ‘장자연 리스트’를 봤다. 거기에 내 이름과 함께 사진까지 게재돼 충격을 받았다. 그것을 가족들도 봤다”고 말하며 억울함을 토로한 바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