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여자친구에 감사”… 스스로 불륜 고백한 축구선수 화제

입력 2017-03-21 10:21:00

경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뒤 인터뷰 도중 자신의 불륜 사실을 고백한 가나 축구선수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지난 19일(이하 한국시각)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프리스테이트 스타즈 소속의 가나 출신 공격수 모하메드 아나스(22)가 자신의 불륜 사실을 고백했다“고 전했다.

앞서 아나스는 17일 열린 아약스 케이프타운과 경기에서 2골을 넣는 활약을 펼쳤다. 팀은 2-2로 비겼지만, 멀티골을 터뜨린 아나스의 활약에 MVP로 선정됐다.

불륜 고백은 다름 아닌 MVP로 선정된 뒤 방송 인터뷰에서 일어났다. 아나스는 "팬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그리고 내 아내와 여자친구에게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경기 MVP로 선정된 것에 대해 흥분을 감추지 못한 채 아내와 여자친구를 동시에 언급한 것. 아나스는 여자친구를 언급한 것을 인지한 뒤 곧바로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아나스는 "이 얘기는 그러니까 아내에게 감사하고 싶다는 뜻이다. 정말 미안하고, 미안하다. 마음 깊이 사랑하고 있다"며 자신의 발언을 무마했다.

스스로 불륜 사실을 전한 아나스는 전 세계 축구팬의 조롱거리가 됐다. 수많은 축구팬은 SNS를 통해 아나스의 안위를 걱정하는 내용의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