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아이콘 바비, 입담 터졌다… YG 폭풍 디스

입력 2018-02-21 16:51:00
프린트
크게보기

아이콘 바비가 소속사 YG의 추가 계약사항을 폭로(?)했다.

최근 진행된 MBC ‘라디오스타’ 녹화에는 이기광-박성광-산이-바비가 참여했다.

이날 바비는 최근 아이콘이 음원 차트 1위를 한 것과 관련해 기쁜 마음을 드러내더니 “사장님한테 굉장한 관심을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이후 그는 자신의 독특한 패션과 자유분방함으로 인해 부쩍 자신에게 관심이 많아진 사장님에 대해 이야기했다.

특히 바비의 ‘골반 바지’ 패션이 이날의 화두로 떠올랐는데 속옷이 자연스럽게 노출된 증거 사진이 대량으로 등장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기분이 좋을수록 내려가긴 합니다”라면서 골반 바지와 관련된 자신만의 노하우를 알려줬다.

이렇듯 야생마 같은 매력이 철철 넘치는 바비는 소속사인 YG의 엄청난 규율을 밝히기도 했다. “연애 금지도 있고 숙소에 있다가 집 앞 편의점에 나갈 때도 보고를 해야하는 상황”이라면서 과거와 달리 점점 늘어가는 YG의 추가 계약 사항과 규율에 불만을 토로했다.

과연 바비가 폭로한 YG의 엄청난 추가 계약 사항과 규율들의 실체는 무엇일지, 그럼에도 행복한 바비의 야생마 매력이 넘치는 거침없는 토크는 오늘(21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