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쉴래요?’ 김환 “장윤정 같은 사람 제일 싫어” 분노

입력 2018-03-21 17:15:00
프린트
크게보기

방송인 김환이 가수 장윤정에게 목소리를 높였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MBN '대국민 강제 휴가 프로젝트-오늘 쉴래요?'(이하 '오늘 쉴래요?')에서는 영등포에 도착해 출근길 및 시장 등 다양한 장소에서 섭외 전쟁을 벌인 장윤정X김환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김환은 호칭 정리와 관련해 장윤정에게 큰 목소리를 내 관심이 집중됐다. 그는 "우리 호칭 정리를 해야 할 것 같아요. 제가 80년 생인데 누나라고 부르면 되겠죠?"라며 운을 뗐다. 이에 장윤정은 "누나 아닌데요!"라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고, "빠른 80년 생이니까 친구에요!"라며 그의 제안을 반박했다.

그녀의 주장에 김환은 "그럼 지금 79년생과 친구로 지내고 80년생과도 친구로 지내세요?"라며 당황해 했고, 장윤정은 "그럼요! 친구죠! 나는 박애주의자에요!"라는 당당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결국 이들은 서로의 이름에 '씨'를 붙여 부르는 것으로 호칭을 정리하는 훈훈함(?)을 보여줬다.

이처럼 장윤정X김환 팀은 티격태격 하다가도 환상의 호흡을 보여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들은 영등포 역 일대와 영등포 시장을 샅샅이 돌아다니며 적극적으로 시민들을 만나는 등 눈부신 활약을 보였다. 장윤정은 특유의 친화력을 활용해 시민들의 마음을 녹였고 김환 역시 서글서글한 매력으로 섭외 전쟁의 든든한 조력자의 모습을 보여 주목을 받았다.

한편 MBN '오늘 쉴래요?'는 오는 22일(목) 밤 11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