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추성훈 “딸 사랑이, 영어 교육 때문에 하와이 이주”

입력 2018-12-18 10:30:00
프린트
크게보기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딸 추사랑 때문에 하와이로 이주한 사연을 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208회에서는 '2018 시즌 챔피언 결정전 냉장고' 제1탄이 그려졌다. 김보성과 추성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앞서 일본에서 건너온 추성훈의 냉장고가 '냉장고를 부탁해' 사상 가장 멀리서 온 냉장고였다. 그런데 이번엔 추성훈 냉장고가 하와이에서 왔다"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일본에서 하와이로 이주한 이유가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추성훈은 "딸 사랑이의 교육 때문"이라며 "사랑이가 한국말과 일본말을 잘한다. 이제 영어 교육을 위해 이주를 결심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