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한예슬, 몸싸움하다 절체절명 실신…돌발사태 발생

입력 2019-03-26 10:16:00
프린트
크게보기

‘빅이슈’ 한예슬, 몸싸움하다 절체절명 실신…돌발사태 발생

최근 한국에서 벌어지는 연예계 상황과 꼭 맞아서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는 ‘빅이슈’의 한예슬이 실랑이 도중 ‘돌발 실신’ 해버린 절체절명 순간이 포착됐다.

한예슬은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극본 장혁린/연출 이동훈/ 제작 HB엔터테인먼트)에서 국내 최고 악명 높은 연예 스캔들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 통신’ 편집장 지수현 역을 맡았다. 극 중 지수현은 한 번 냄새를 맡으면 놀라운 인맥과 막강한 정보력으로 셀럽들의 스캔들을 잡아내고야 마는 위악적인 면모와 사진 한 장으로 셀럽들을 대담하게 협박하는 권력자의 모습으로 극에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 지수현은 과거 김원장(조덕현)에게서 받은 특별한 태블릿을 통해 희귀 유전병을 주장하는 톱 배우 백은호(박지빈)가 병역기피를 목적으로 연기하고 있음을 확신했던 상황. 이에 지수현은 특종 팀 전원을 투입해 백은호가 멀쩡하게 걷는 사진을 찍어오라는 미션을 내렸고 치밀한 계획으로 팀원을 진두지휘하면서 백은호의 병역기피 증거를 찾는 데 성공했다. 다시 한 번 특종을 잡아내는데 성공하면서 ‘선데이 통신’ 편집장 지수현만의 남다른 저력을 입증했다.

이와 관련 한예슬이 악마와 거래를 하기 전, ‘선데이 통신’ 편집장이 아닌 평범한 기자 신분으로 열혈 취재에 나선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과거의 지수현이 제보자인 여성을 열정적으로 취재하는 장면. 지수현은 심각한 표정으로 제보자의 말을 경청하며 집중하는 가하면, 제보자가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흘리자 따뜻하게 안아주며 위로를 건넨다. 뿐만 아니라 지수현이 여러 사람에게 둘러싸여 격한 몸싸움까지 벌이다 급기야 바닥에 쓰러져 정신을 잃는 모습이 담기면서 지수현의 취재 내용에 대한 궁금증을 폭등시키고 있다.

한예슬의 ‘돌발 실신’ 장면은 경기도 고양시에서 촬영됐다. 이날 한예슬은 제보자를 위로하고 다정하게 포옹까지 해주는 따뜻한 기자의 면모부터 위험에 빠진 제보자를 위해 온 몸을 던져 막아내는 살신성인의 모습까지 투혼을 발휘해야 했던 터. 상대 배우와 차분하게 대사를 주고받으며 취재 장면을 완성시킨 한예슬은 이어지는 몸싸움 장면을 위해 쉬지 않고 곧바로 리허설에 돌입했다. 더욱이 한예슬은 리허설은 물론 실제 촬영에서도 차가운 바닥에 온 몸을 내던지면서 정신을 잃은 모습을 생생하게 표현,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제작진 측은 “이 장면은 냉정해보이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편집장 지수현이 과거에 어떤 취재기자였는지를 엿 볼 수 있는 장면”이라며 “몸을 사리지 않고 열정을 분출시킨 한예슬을 보면서 현장 스태프들 모두가 감탄했다. 현재의 지수현부터 과거의 지수현까지 싱크로율 200% 열연을 펼쳐내는 한예슬에게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 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 드라마다. 13, 14회분은 오는 27일(수) 밤 10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