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부부, 결혼 44년 만에 결별

입력 2019-04-22 09: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외수 부부, 결혼 44년 만에 결별

작가 이외수 전영자 부부가 결별했다. 이혼이 아닌 졸혼의 형태다.

22일 발간된 월간지 <우먼센스> 5월호에 따르면, 이외수 부부는 지난해 말부터 별거에 들어갔고, 이혼 논의 중 최근 졸혼으로 합의했다. 결혼 44년 만이다.

현재 이외수 작가는 강원도 화천에, 아내 전영자 씨는 춘천에 살고 있다.

전영자 씨는 <우먼센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건강이 나빠지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남편이 이혼을 원치 않아 졸혼으로 합의했다”며 “지금이라도 내 인생을 찾고 싶었다.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마음은 편안하다”고 담담하게 심경을 전했다.

아내 전영자 씨는 이외수 작가에 대한 무조건적인 희생과 사랑으로 잘 알려진 ‘내조의 여왕’이다. 전씨는 “내 인생의 스승이 이외수다. 나를 달구고 깨뜨리고 부셨던 사람이다. 그를 존경하는 마음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이외수 작가는 ‘괴짜’ ‘기인’으로 명명되며, 뚜렷한 자신만의 문학 세계를 구축해 온 대한민국 대표 작가다.

부부는 그간 언론 매체를 통해서 “이혼 위기를 몇 차례 넘겼다”고 말한 바 있으며, 2017년 한 예능에서 평온한 중년 부부의 모습을 보여 감동을 선사한 바 있다. 부부는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한편 <우먼센스> 5월호에는 ‘끝나지 않은 버닝썬 게이트… ‘몸통’ 승리는 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하여’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의 마약 게이트’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 윤지오 인터뷰’ 등 다양한 이슈 기사를 만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