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앵커, 생방송 중 교체…“갑작스런 복통”

입력 2019-06-19 20: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주하 앵커, 생방송 중 교체…“갑작스런 복통”

MBN 김주하 앵커가 생방송 도중 복통으로 교체됐다.

김주하 앵커는 19일 오후 MBN ‘뉴스8’을 진행하던 중 이상 증세를 보여 방송 도중 다른 앵커가 교체되는 일이 발생했다.

김주하 앵커는 이날 땀을 흘리며 떨리는 목소리로 뉴스를 진행했고, 이 모습이 그대로 방송을 탔다.

결국 앵커가 교체됐다. 한성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 받아 진행했다.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