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배터리 절감기술 최적화…스마트폰 사용시간 55% 늘려

입력 2018-03-12 05:45:00
프린트

KT는 국내 최초로 LTE 전국망에 적용된 배터리 절감기술(C-DRX)을 최적화해 스마트폰 사용시간을 최대 55%까지 늘렸다고 11일 밝혔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가 ‘갤럭시S9’ 모델로 배터리 절감 기술 적용 전후 효과를 테스트한 결과 이용시간이 최대 3시간49분(55%)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KT LTE 가입자면 별도 업그레이드 없이 데이터 배터리 사용시간 증대 효과를 누릴 수 있다.

C-DRX는 배터리 용량을 물리적으로 늘리는 것이 아닌 네트워크 기술을 통해 배터리 사용시간을 극대화하는 기술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