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HD 영화를 30초 만에”…10기가 인터넷 시대

입력 2018-11-01 05:45:00
프린트

KT, 1일부터 전국 주요 도시서 상용화

국내 유선 인터넷에 10기가 시대가 열렸다. KT는 10월31일 서울 광화문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일부터 국내 최초로 ‘10기가 인터넷’ 전국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과 6대 광역시를 비롯해 전국 주요 도시에서 서비스된다. 2014년 유선인터넷 속도를 100Mbps에서 1Gbps로 끌어올린 지 4년여 만이다.

10기가 인터넷 서비스는 업로드와 다운로드 모두 최고 10Gbps를 제공한다. 33GB 용량 UHD 영화를 내려받을 때 100Mbps는 45분, 1Gbps는 4분30초가 걸린 데 반해 10Gbps는 30초면 된다.

KT의 10기가 인터넷은 10기가(10Gbps), 5기가(5Gbps), 2.5기가(2.5Gbps) 3가지 상품으로 구성했다. 3년 약정할인을 받으면 4만4000∼8만8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이나 TV를 결합하면 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10기가와 5기가 이용자에게는 와이파이 공유기 2대를 기본 제공한다. 회선당 접속 가능 PC는 5기가는 3대, 10기가는 5대다.

업계는 10기가 인터넷 서비스로 UHD 1인 방송은 물론,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 실감형 엔터테인먼트가 활성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사물인터넷(IoT)이나 클라우드 기반 혁신 서비스의 등장에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함께 차세대 이동통신 5G의 전국망 조기 구축 및 안정적 서비스 제공의 밑바탕도 될 것이란 게 KT 측 설명이다.

한편 KT는 이달 말에는 최고 1.7Gbps 속도의 10기가 와이파이도 출시한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