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TV2’ 예성·동해·시원, 예능모지리 형제 등극

입력 2018-06-14 11:46:00
프린트

‘슈퍼TV2’ 예성·동해·시원, 예능모지리 형제 등극

‘슈퍼TV 2’ 예성-동해-시원이 예능 야망으로 똘똘 뭉친 ‘예능모지리 삼형제’로 등극한다.

14일(목) 저녁 8시 방송되는 XtvN ‘슈퍼TV 2’(기획 이예지/ 연출 천명현/ 작가 황선영) 2회에서 슈퍼주니어와 8인조 걸그룹 러블리즈의 예능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과즙미 팡팡 터지는 애교 전술을 발휘하는 러블리즈가 ‘예능킹’ 슈주를 무너뜨리고 슈주의 2연승을 저지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 가운데 예성-동해-시원이 과도한 예능 욕심을 폭발시키며 ‘예능모지리 삼형제’로 등극해 시청자들의 배꼽을 제대로 강탈할 예정이다. 평소 이들은 예능 천재 슈주 멤버들 사이에서 ‘예능 새싹’으로 불리며 ‘슈퍼TV 2’에서 예능감을 쑥쑥 키워나가고 있다. 예성은 잠재된 예능 욕망을 분출시키는가 하면 동해는 ‘예능 베이비’로 포텐을 터뜨리고 있다. 또한 시원은 누구도 따라 올 수 없는 독보적인 리액션을 선보인다.

예능 야망으로 이글거리는 예성-동해-시원이 하나로 모이자 뜻밖의 결과를 낳았다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먼저 시원이 러블리즈와의 대결 승리하기 위해 “이제 페이크를 써야겠군”이라며 숨겨오던 예능 야심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도 잠시 예성을 필두로 동해-시원이 곧바로 동시에 중대 실수를 저질러 이들을 삐끗하게 했다.

더욱이 슈주의 전략을 흔들만큼의 중대 실수조차 러블리즈 예인이 맨 처음 발견했다고 전해져 배꼽을 쥐게 한다. 이처럼 예성-동해-시원이 각자 떨어져 있을 때는 ‘예능 꿈나무’로 활약을 보이는가 싶더니 막상 이들의 불꽃 튀는 야심이 모이자 ‘예능모지리’ 삼형제로 변신해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 예성-동해-시원의 일렁이는 예능 야망에 의해 전략을 노출 당한 나머지 슈주 멤버들이 “우리 멘붕왔어!”라며 당황한 표정으로 긴급 작전회의에 들어갔다. 이처럼 예능 욕망을 화르르 불태우고 있는 ‘예능모지리’ 삼형제 예성-동해-시원의 활약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슈퍼TV 2’는 오는 14일(목) 저녁 8시 XtvN에서 방송된다.

사진> ‘i돌아이어티 슈퍼TV 2’ 제공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