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②] 이정재 “내 성대모사, 처음엔 이해 못했다…이젠 기대돼”

입력 2018-07-29 09:55:00
프린트

그간 영화나 드라마에서 다룬 저승 관련 인물은 각종 귀신과 저승사자에 국한됐다. 때문에 이정재가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에서 맡은 염라대왕은 낯설고 동시에 신선했다. 이정재에게 ‘염라언니’라는 귀여운 애칭을 안긴 염라대왕. 이 캐릭터는 개봉 전까지만 해도 해그리드를 연상케하는 파격적인 비주얼로 극과극의 반응을 얻었다. 하지만 인간의 적응의 동물. 이제는 이정재가 아닌 염라대왕은 떠올리기 힘들 정도로 인상적인 캐릭터로 자리 잡았다.

“제 기억에 ‘전설의 고향’에서도 염라대왕은 못 본 것 같아요. 염라대왕 캐릭터라는 이야기를 듣고 동양적인 외형이 가미되겠구나 싶었죠. 지금의 비주얼은 상상도 못했어요. 처음에 테스트 분장을 촬영하러 갔을 때 받은 후보만 12개였어요. 괴기스러운 것도 있었죠. 그 중에 4개 정도를 이틀에 걸쳐 테스트했죠. 아마 후보는 훨씬 더 많았겠죠. 누구도 본적 없는 캐릭터라서 오히려 상상력을 가미할 수 있었어요. 저에게는 좀 더 장점으로 다가왔죠.”

김용화 감독의 제안으로 덜컥 맡게 된 ‘염라대왕’. 공식적으로는 특별 출연이지만 이정재는 엔딩 크레딧이 모두 올라간 후 ‘기대 이상의 존재감’을 남긴다. 그가 얼마나 치열하게 고민했는지 비로소 알게 된달까.

“하겠다고는 했는데 막상 시나리오를 보니까 조금 하다가 집에 갈 만한 역할이 아니더라고요. 고민도 연습도 많이 해야 하고, 톤도 잘 유지해야 하는 캐릭터였어요. 아- 제가 낚인 거죠. 하지만 매력 있었어요. 처음에는 염라의 감정에 의아할 수 있어요. 하지만 영화를 끝까지 보면 이해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염라의 감정을 잘 살려서 연기한다면 의미 있는 캐릭터가 될 수 있겠다 싶었죠. 재밌게 했어요.”

‘신세계’의 이자성 ‘관상’의 수양대군 그리고 ‘암살’의 염석진까지. 강력한 임팩트와 명대사 덕에 이정재는 성대모사 달인들이 자주 소화하는 스타 중 하나가 됐다. 특징이 뚜렷한 ‘신과함께’ 시리즈의 염라대왕 또한 이정재의 ‘인생캐’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처음에는 제 캐릭터를 성대모사 하는 현상을 이해하는 게 시간이 좀 걸렸어요. 도대체 무슨 현상이지 싶었죠. 전혀 예측 못한 대사를 따라하니까요. 하는 분들도, 관객들도 그런 파트를 좋아하실지 몰랐어요. 임팩트 있게 봐주신 거라면 감사한 일이죠. 이번 ‘염라대왕’도 기대하겠습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