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백종원의 골목식당’ 손님이 돈 받아야할 듯 (ft.최악의 뚝섬) (종합)

입력 2018-06-09 10:00:00
프린트
크게보기

‘백종원의 골목식당’ 손님이 돈 받아야할 듯 (ft.최악의 뚝섬)

솔루션만으로 해결이 불가한 골목 상권이 나타났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상 처음으로 먼저 출연을 신청한 성수동 뚝섬 골목이다. 장사를 시작한 지 1년도 되지 않은 사장님들이 골목 상권을 살려보겠다고 백종원에게 구원의 손길을 내밀어 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하지만 ‘백종원의 골목식당’ 역대 방송분 중 최악의 평가가 나왔다. 백종원이 감정을 눌러가며 분노하는 장면이 방송을 통해 수차례 공개된 것.

8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 성수동 뚝섬 골목 편에서는 장사의 기본도 안된 사장님들의 모습에 분개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뚝섬 골목식당들 중 ‘백종원의 솔루션’을 희망하는 곳은 4곳이다. 4곳은 오픈한 지 1년도 되지 않은 신생 가게들이다. 깔끔하거나 분위기 있는 인테리어가 이전 골목식당과 다른 분위기를 자아냈다. 하지만 그게 전부였다. 인테리어만 있고, 음식점의 기본인 맛은 형편없었다. 무엇보다 식자재에 대한 기본 이해부터 부족한 사장님들의 태도에 백종원은 분개했다.


놀라운 미각으로 고기 냄새를 잡아낸 백종원은 족발집과 경양식집에 식자재를 엉망으로 관리하는 사실을 알았다. 족발을 맛보고 조리방법을 알아차린 백종원은 음식을 오랫동안 맛보지 않았다. 음식을 뱉어내는 곳도 있었다. 특히 경양식집 사장님은 돈가스, 함박스테이크 전문점을 20곳가량 다녀보고 가게를 차렸다고 했지만, 그가 적은 20곳의 가게 중 돈가스, 함박스테이크 전문으로 하는 가게가 아닌 곳도 있었다. 엉망진창 그 자체였다.


제일 심각했던 가게는 장어집이다. 장어 한 마리에 8000원이라는 솔깃한 가격에서 장사가 안된다고 해서 의아했던 백종원의 예상은 적중했다. ‘가시 트라우마’에도 솔루션을 장어를 맛본 백종원은 “이건 술안주다. 맨정신으로는 도저히 먹을 수 없다. 내가 손님이라면 그냥 가겠다”고 말했다. 식재재 관리는 더욱 엉망이었다. 냉동 고등어를 초벌한 뒤 전자레인지에 돌리는 ‘꼼수 장수’에 백종원은 분개했다. 장어 관리 역시 엉망이었다. 소라와 문어는 해동이랍시고, 상온에 보관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백종원은 “이러다 잘못되면 어쩌려고 하느냐. 사고 난다. 인생 망친다”고 제작진을 소집했다. 그리고 “이렇게 장사했다간 골목(상권) 절단 난다”고 말한 백종원의 말은 과언이 아니었다. 방송 이후 해당 식당들의 지난 1년간의 장사에 대해 지적하고 성토하는 글이 게시판에 올라오고 있다. 손님이 오히려 사과받고 돈 받아야 할 것 같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쯤 되면 솔루션을 받기보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다. 옛말에 먹는 거로 장난치면 안 된다고 한다. 해당 식당들은 요식업을 하는 게 아니라 요식행위를 하고 있음을 자각할 필요가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