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미스터션샤인’ 유연석, 마지막까지 강렬…인생캐 경신

입력 2018-10-01 13:15:00
프린트

[DA:리뷰] ‘미스터션샤인’ 유연석, 마지막까지 강렬…인생캐 경신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이 인생작을 다시 쓰며 ‘믿고 보는 배우’임을 또 한 번 입증했다.

지난 30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 유연석은 강렬한 새드엔딩을 선사하며 마지막까지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이끌었다. 그는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유연석=구동매’라는 공식을 만들어냈고, 멜로부터 액션까지 다 잡으며 맹활약을 펼쳤다.

유연석은 비주얼부터 구동매 그 자체로 분하였다. 큰 키와 훤칠한 비율, 수염에 장발 헤어스타일까지, 그는 이전에 보여주지 않았던 외적 변신을 시도했다. 마치 만화에서 툭 튀어나온 듯한 ‘만찢남’ 비주얼은 대중들을 사로잡았고, 캐릭터 싱크로율을 높이며 보는 즐거움까지 더했다. 또한, 동매가 검을 휘두르거나 유도를 하는 장면은 강인한 매력을 한껏 드러내 드라마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로 자리 잡았다. 유연석의 완벽한 피지컬 역시 액션 씬을 더욱 빛낸 요소였다.

그의 탄탄한 연기력은 구동매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었다. 그는 혼신의 연기로 냉혈한과 순정남의 면모를 오가는 구동매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으로 그려냈다. 특히, 유연석의 수식어인 ‘눈빛 장인’다운 전매특허 ‘멜로 눈빛’부터, 동매의 거친 삶을 오롯이 느끼게 해주는 서늘한 눈빛까지 유연석의 온도차 눈빛 연기는 방송 내내 화제의 중심이었다. 그는 단 한 마디 대사가 없는 장면에서도 처연하고 애틋하면서도 단숨에 매섭게 변하는 날 것의 눈빛으로 동매의 서사를 완성시켰다.

매회 명장면의 향연이었다. 그는 등장하는 장면마다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하며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견인했다. 유연석의 절절한 순애보 장면들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저릿하게 만들었고, 깊은 여운을 남겼다. 뿐만 아니라, 함께 등장하는 배우들과도 척척 붙는 찰떡 케미를 선보여 극 전체를 조화롭게 이끌었다. 과하지도 덜하지도 않은 그의 절제된 유머 코드 역시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유연석은 ‘미스터 션샤인’을 통해 다시 한 번 인생작, 인생 캐릭터를 썼다. 매회 유연석의 발견, 또 발견이라는 호평을 이끌어내기에 충분했던 것. 그는 시청자들을 ‘동매앓이’에 빠지게 하며 마지막까지 보는 이들의 가슴에 뜨겁게 남았다.

유연석은 차기작으로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에 캐스팅이 확정되며 2018년 11월 9일(금)부터 2019년 1월 27일(일)까지 홍익대학교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 무대에 선다.


[사진 출처: 킹콩 by 스타쉽]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