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남경읍 네 딸 죽음 보고 가라”, ‘흉부외과’ 엄기준, 서지혜 살려낼까 (종합)

입력 2018-10-10 22:34:00
프린트
크게보기

“남경읍 네 딸 죽음 보고 가라”, ‘흉부외과’ 엄기준, 서지혜 살려낼까 (종합)

엄기준이 딸 죽음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됐다.

1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의사들’(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조영광, 이하 ‘흉부외과’)에서는 딸 유빈(채유리)이 사망한 이유를 알게 된 최석한(엄기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암이 대동맥까지 퍼진 채 수술해달라며 찾아온 전 강릉병원장 한상옥(우현). 최석한은 이런 한상옥의 수술 요청을 거절했다. 이에 한상욱은 “유빈이가 죽은 이유 찾았나. 유빈이는 죽을 아이가 아니었어. 윤수연(서지혜)이 죽었어야지”라며 “수술해서 날 살려주면 모든 걸 말하겠다”고 했다. 그러자 한상욱의 멱살을 잡은 최석한은 유빈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알려달라고 했다.

하지만 한상욱은 자신을 수술해 주면 말하겠다며 “내가 죽으면 자네는 영원히 알 수 없을 거다”고 했다. 이에 최석한은 “이런다고 내가 수술해줄 것 같냐”고 응수했다. 그런 상황을 엿듣게 된 박태수(고수). 최석한은 수술을 고민했고, 박태수는 수술하지 말라고 권유했다. 박태수는 “한상옥은 수술하면 죽는다”고 했다.

그런데도 최석한은 한상옥의 수술을 진행하기로 했다. 최석한은 박태수에게 수술방을 잡으라고 했지만, 박태수는 “아무리 교수님이라도 살리지 못한다 이 수술 환자를 살리는 수술이 아닌 죽이는 수술이 될 거다”고 만류했다. 최석한은 “죽지 않는다”고 수술 의지를 꺾지 않았다. 이렇게 수술은 진행됐고, 이후 한상옥은 깨어났다.

한상옥은 약속대로 최석한에게 유빈의 죽음을 이야기했다. 한상옥은 “윤현목(남경읍) 이사장이 무조건 자기 딸부터 수술하라고 했다. 그가 ‘검사 결과 조작이라도 해라. 내 딸 살려 주면 병원장이든 뭐든 다 맡게 해 주겠다’고 했다. 사실 유빈이는 콕사키였다. 그런데 윤현목이 검사 결과를 바꾸라고 했다. 갑자기 그렇게 될 줄은 몰랐다. 정말 미안하다”고 말했다.

최석한은 딸 유빈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됐다. 이어 한상옥에게 자신은 수술하지 않았음을 밝혔다. 이유는 수술하게 되면 한상옥은 수술방에서 죽을 수도 있는 심각한 상태였던 것. 그런데도 최석한은 한상옥에게 “이렇게 해야만 말해 줄 것 같았다. 원래 있던 요양병원으로 돌려보내겠다. 거기서 죽으셔라”며 냉정하게 말한 뒤 돌아섰다.

이후 최석한은 기억을 되짚으며 윤현목의 행동에 분노했다. 그리고는 수술용 메스를 들고 윤현목을 찾았다. 하지만 메스만 들었을 뿐, 윤현목을 헤치지는 못했다.

그런 가운데 윤수연에게는 또다시 심장 이상이 찾아왔다. 판막 문제로, 심장 수술을 해야 할 상황이 된 것. 이에 최석한이 다시 윤수연의 수술을 맡게 됐다. 하지만 최대한 모든 환자를 살리고자 했던 최석한은 마음도 변화가 생겼다. 윤현목을 향한 복수심이다. 최석한은 속으로 “당신도 느껴보라. 딸이 죽어가는 모습”이라며 복수를 다짐했다.

이런 최석한 앞에 윤현목은 교통사고로 죽을 위기에 처했다. 응급 환자로 이송된 윤현목은 윤수연을 살려달라고 했다. 윤수연 역시 사고 위중한 상태가 된 것. 하지만 최석한은 윤수연을 살려야 할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다. 모든 진실을 알게 된 사실을 윤현목에게 말한 것. 윤현목을 생사를 넘나드는 위기 속에도 윤수연을 살려달라고 했다. 최석한은 심정지가 온 윤현목을 살리려고 애쓰며 “네 딸 죽는 거 보고 가야 한다”고 소리쳤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