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③] ‘더유닛’ 이건·대원 “매드타운 해체, 대중교통으로 방송국 출근”

입력 2018-01-07 08:59:00

[DA:인터뷰③] ‘더유닛’ 이건·대원 “매드타운 해체, 대중교통으로 방송국 출근”

전 소속사와의 법적 분쟁을 끝으로 사태를 마무리한 그룹 매드타운 출신 이건과 대원이 근황을 이야기했다.

이건과 대원은 6일 서울 여의도 KBS별관에서 열린 KBS2 아이돌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 리허설 현장에서 “현재 ‘더유닛’ 활동을 개인적으로 하고 있다. 따로 지내는 각자의 집에서 각자 출퇴근 중이다. 우리를 케어해주는 회사, 매니저가 없다”고 말했다.

대원은 “대중교통, 택시 이용해서 출퇴근하고 있다. 그래도 열심히 해 ‘더유닛’을 통해서 새로운 길을 걸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고 이건은 “새로운 전속계약에 대해선 아직 자세하게 말씀드릴 단계가 아니다”라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이건과 대원은 동현, 의진, 정하, 기석, 웅재와 함께 네 번째 미션인 신곡 음원 발매를 수행한다. 동현은 “유혹하기 위해 심하게 꾸몄다. ‘퀘스쳔’이라는 노래 이름처럼 알 수 없는 여자의 마음을 알기 위해 궁금증을 가지면서 계속 물어보고자 한다”고 무대 포인트를 언급했다.

‘더유닛’ 신곡 미션은 두 번째 유닛 발표식에서 살아남은 총 64명의 참가들을 대상으로 이뤄지고 아이코닉사운즈, 이단옆차기, 김승수, 원더키드, 서재우, VOS 최현준, MAJORIG, BreadBeat 등 작곡가들이 참여했다. ‘더유닛’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4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