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현대 이명재, K리그 100경기 출장

입력 2019-07-01 07: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1 울산현대 왼쪽 풀백 수비수 이명재가 K리그 100경기 출장 기록을 세웠다.

지난달 3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8라운드 FC서울 전에 선발출전한 이명재는 데뷔 6시즌 만에 100경기 출장에 도달했다.

홍익대학교 출신으로 2014년 울산현대에 입단해 K리그에 발을 들인 이명재는 같은 해 3월 23일 인천 유나이티드 전에서 출전하며 프로무대에 데뷔했다.

첫 시즌의 절반을 울산에서 보낸 이명재는 J리그의 알비렉스 니가타로 반 시즌 간 임대되어 활약했다. 니가타 임대 시절을 제외하곤 K리그에서 울산에서만 활약한 이명재여서 이번 기록은 더욱 의미를 더한다.

측면에서 중앙공격수들에게 배달하는 얼리 크로스를 즐기는 이명재는 중요한 경기마다 골을 어시스트하며 100경기 동안 1골 14도움을 기록했다. 데뷔골은 2017년 9월 23일 전남 드래곤즈 전에서 터졌다.

측면 수비뿐만 아니라 중앙 수비에서도 활약하며 팀의 우승 경쟁에 기여하고 있다. 5월 제주전과 6월 포항 전에서 불투이스, 윤영선(이상 부상), 강민수, 김수안(경고 누적) 등 중앙 수비진들이 출전하지 못했을 때 센터백으로 깜짝 선발출전하며 준수한 모습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명재는 “첫 시즌부터 많은 응원을 해주신 팬들의 사랑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앞으로도 꾸준히 활약하며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겠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