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치열, 2박3일 팬캠프 성황…수익금 전액 기부

입력 2019-07-01 09: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황치열, 2박3일 팬캠프 성황…수익금 전액 기부

가수 황치열이 팬들과 함께 여름 캠프를 떠났다.

황치열은 지난 28일부터 30일까지 2박 3일 동안 경기 가평에서 팬들과 함께하는 '2019 H.C.Y FANCAMP 치열하게 back to School'을 갖고 300여 명의 국내외 팬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첫 날, 황치열은 캠프에 참여한 팬들에게 자기소개와 인사말을 비롯하여 팬캠프의 타이틀이 '치열하게 back to School'인 만큼 출석체크까지 진행했다. 이후 1:1 포토타임을 진행하며 팬들과 교감을 나눴고, 공식 행사가 끝난 늦은 밤에는 팬들이 머무는 방에 깜짝 방문해 팬들에게 잊지 못할 밤을 선물했다.

둘째 날에는 마치 학교로 돌아간 듯 체육시간과 특별활동이라는 콘셉트로 카드 뒤집기, 몸으로 말해요, 풍선 탑쌓기, 보물찾기를 진행하며 색다른 추억을 쌓았다. 황치열은 우승자를 직접 발표하고 상품을 전달하며 캠프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캠프의 하이라이트인 음악시간에는 황치열이 히트곡 '매일 듣는 노래'를 라이브로 들려주며 감동적인 분위기를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황치열은 현장에서 팬들에게 추천 받은 '죽도록' '너를 위해' '눈의 꽃' '행복해야해' '연예인'을 차례로 부르며 캠프의 분위기를 한층 무르익게 했다.

이어 팬들의 유쾌한 장기자랑이 펼쳐졌고, 황치열은 팬들의 공연을 보고 따뜻한 심사평을 남기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황치열은 준우승한 중국 팬과 즉석 콜라보 무대를 꾸미며 팬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공식 행사가 끝난 후에는 팬들 한 명 한 명과 눈을 맞추며 하이터치를 비롯한 굿바이 선물을 증정하는 등 즐거웠던 2박 3일간의 팬 캠프를 마무리했다.

특히, 황치열은 팬캠프의 수익금 전액을 한국과 중국에 나눠서 기부하겠다는 뜻을 현장에서 밝혀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그간 황치열과 그의 팬클럽은 오래전부터 연탄 봉사를 하는 등 선한 영향력을 이어왔다.

황치열은 8월 3일~4일 캐나다 벤쿠버에서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