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국정원 대테러팀 분석관 변신

입력 2019-07-01 09: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국정원 대테러팀 분석관 변신

배우 강한나가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 강렬한 카리스마의 걸크러쉬 요원으로 변신을 예고하는 포스터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강한나가 맡은 ‘한나경’은 국회의사당 테러의 배후를 끝까지 쫓는 국정원 대테러팀 분석관이다. 그는 국정원을 자신의 자긍심과 명예로 여기고 말보다 행동이 앞선 캐릭터로 원작과는 또 다른 매력을 예고했다.

강한나는 배역의 특징을 포스터에 담기 위해 어느 때보다 집중해서 촬영에 임했다. 강렬한 눈빛으로 분위기를 압도하며 카리스마를 발산하는가 하면, 내추럴한 메이크업과 활동성이 높은 의상은 국정원 요원 ‘한나경’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뿐만 아니라 강한나는 무전기 하나로 테러 현장의 긴박한 분위기를 완벽하게 표현해내고 있어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로 오늘(1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판타지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