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 “2년8개월만의 컴백, 내 음악 들려줄 수 있어 흥분”

입력 2019-07-02 14: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에일리 “2년8개월만의 컴백, 내 음악 들려줄 수 있어 흥분”

가수 에일리가 컴백 소감을 말했다.

2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선 에일리의 정규 2집 ‘butterFLY’(버터플라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에일리는 이날 “2년 8개월만에 컴백한다. 정말 오랜만이다. 기대되고, 오랜만에 나의 음악을 대중들과 나눌 수 있어서 흥분된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다양한 장르에 도전했다. 기대된다”고 새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타이틀곡 ‘Room Shaker’는 강렬한 베이스와 그루비한 비트, 매력적인 훅이 어우러진 어반 힙합으로 공간을 흔들다는 상징적 의미와 너와 내가 있는 공간이 어디든 모두 신나게 흔들고 즐기자는 뜻이 담겼다. 총 10개 곡이 담긴 새 앨범은 오늘(2일) 저녁 6시 공개.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