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김승현, ‘차은우 닮은꼴’ 악플에 “누가 이런 말을”

입력 2019-07-04 16: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악플의 밤’ 김승현, ‘차은우 닮은꼴’ 악플에 “누가 이런 말을”

‘악플의 밤’ 김승현이 망언으로 악플을 자가 생성했던 사연을 밝힌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 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는 5일(금) 방송에는 90년대 절친 라인 김승현-전진이 출연해 악플보다 더 강력한 멘트로 세간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승현은 악플 낭송 중 생각지도 못한 뜻밖의 악플을 마주했다. ‘X쳤냐? 차은우랑 지가 비슷하다니’라는 악플이 등장한 것. 하지만 김승현은 의외로 담담한 표정을 보여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에 주변에서는 급기야 “누가 이런 말을 한 거냐”며 망언의 근원지를 색출하기에 나서 이목을 끌었다.

주변의 끝없는 색출 작전에 김승현은 결국 “제가 ‘차은우를 보면 내 어릴 적 생각이 난다’고 한 적이 있다”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무엇보다 전진은 “정말 본인이 한 말이냐”며 동공 지진을 일으켜 웃음을 자아냈다. 심지어 김승현은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해 프로 망언러에 등극했다는 후문이어서 그 전말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한편 이날 김승현과 전진은 20년 절친인 만큼 서로를 향한 거침없는 디스전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특히 악플보다 더 센 이들의 디스 멘트에 MC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조차 떡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전해져 이들의 절친 디스전에도 관심이 증폭된다.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JTBC2 ‘악플의 밤’은 오는 5일(금) 저녁 8시에 JTBC2를 통해 3회가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