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도시어부’ 김래원, 박진철 프로 설욕전에 대기쁨

입력 2019-07-05 07: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북마크] ‘도시어부’ 김래원, 박진철 프로 설욕전에 대기쁨

채널A ‘도시어부’ 박진철 프로가 참돔을 낚으며 구겨진 자존심을 회복하는 명승부를 펼쳤다.

지난 4일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기획 장시원)가 시청률 4.623%를 기록(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하며 뜨거운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덕화와 이경규, 장도연, 김래원, 최재환, 박진철 프로가 오도열도에서의 세 번째 대결로 참돔 낚시를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 어느 때보다도 뜨거운 접전이 벌어졌다. 배지를 대여해 오도열도행에 가까스로 탑승한 박프로는 설욕을 다짐하며 혼신의 힘을 다했고, 이틀 연속 황금배지를 품에 안은 김래원과 자신의 주 종목인 참돔 낚시만을 기다린 최재환 역시 만만치 않은 실력을 과시했다.

배지 렌털로 형님들에게 무시와 수모를 당해온 박 프로는 오도열도에서 수없이 참돔 낚시를 해왔던 만큼 설욕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빚 밖에 없는 자는 이렇게 해야 돼”라며 쉴 틈 없이 낚싯대를 놓지 않은 결과, 63cm의 참돔을 들어 올리며 슈퍼배지를 완성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두 개의 황금배지 보유자인 김래원은 스승의 설욕을 그 누구보다도 기뻐해 훈훈함을 안겼다. 그는 “올해 가장 많이 웃은 것 같다”며 “체력적으로 힘들지만 낚시도 하고 너무 좋다”며 ‘도시어부’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뿐만 아니라 ‘먹는 링겔’까지 미리 준비해와 선물을 하는 등 출연진들의 건강까지 챙기는 스윗함도 나타냈다.

큰형님 이덕화 역시 “오늘은 ‘박데이’다. 너무 행복한 밤”이라며 박프로의 승리를 진심으로 축하했고, 이경규는 “‘진철투어’ 완전 살아 있다. 오늘 딱 좋다”며 그의 활약에 박수를 보내 따뜻함을 더했다.

슈퍼배지가 탄생한 이날은 기록적인 입질이 쏟아져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한꺼번에 네 명에게 입질이 동시에 오는가 하면, 평소 타이라바 낚시를 즐겨온 최재환과 이경규는 각각 ‘최타이’와 ‘이타이’로서 묘한 신경전을 벌여 재미를 안겼다. 이경규는 남대문(?)이 열린 줄도 모르고 박프로의 낚시 자세를 따라해 더 큰 웃음 폭탄을 선사했다.

오도열도에서의 세 번째 대결은 박프로의 슈퍼배지 탄생으로 화려한 막을 내렸다.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명승부는 다음 주에도 이어진다. 오도열도에서의 흥미진진한 네 번째 대결은 오는 11일 목요일 밤 9시 50분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 공개된다.

사진 제공 :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