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단체계주 시작…육상부 이연희-부상투혼 이시언 활약

입력 2019-07-05 13: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운동회의 꽃, 긴장감 폭발시키는 단체 계주가 열린다.

5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운동회의 하이라이트인 단체 계주로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할 예정이다.

이날 성훈 팀과 유노윤호 팀은 엎치락뒤치락하던 점수를 한 방에 뒤집을 수 있는 계주 대결을 펼친다. 육상부 출신인 이연희와 수영선수 출신 성훈 등 각 팀에 숨겨진 에이스들이 대거 투입되면서 흥미진진한 계주 경기를 한다고.

특히 첫 번째 주자로 출전한 성훈은 박준형의 방해에도 흔들리지 않고 오로지 앞만 보고 달리는 모습을 보인다. 그는 다음 주자에게 바통을 넘기기 위한 특별한(?) 방법을 사용, 보는 이들의 감탄을 불러와 과연 그의 방법이 팀에게 우승을 안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이시언은 전력 질주하는 출전 선수들 사이에서 경보로 경기를 이어간다고. 긴박하게 돌아가던 경기를 지켜보던 모든 회원들과 절친들이 이시언의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빵 터졌다고 해 그의 특별한 활약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흥미진진한 계주를 보여줄 MBC '나 혼자 산다'는 오늘(5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