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주원 충격진단, 의사 “정자가 만들어지는데…” 민망한 상황

입력 2019-07-05 14: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주원 충격진단, 의사 “정자가 만들어지는데…” 민망한 상황

배우 고주원과 김보미가 한의원에 방문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 번째 : 연애의 맛'('연애의 맛2')에서는 감기에 걸린 김보미를 위해 한의원을 찾은 고주원, 김보미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주원도 김보미의 제안으로 함께 상담을 받으러 진료실에 들어갔다. 두 사람을 본 한의사는 "두 분은 부부냐"라고 질문했다. 김보미는 부끄러워하며 “아직 아니다”라고 답해 이를 본 패널들은 환호했다.

한의사는 고주원의 맥을 짚고 "아랫배가 차고 기력이 떨어졌다"고 진단했다. 이어 "피가 조금 막혔다. 어혈이 있다. 살이 조금 쪄야 한다"면서 "하복에 냉기가 있다는 건 남자로서 양기가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이라고 진단해 고주원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한의사는 "젊을 때는 잘 모른다. 정자가 만들어지는데 3개월이 걸린다. 관리를 해야 한다"면서 성기능에 대해 조언했다. 한의사의 조언에 두 사람은 민망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