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민상토론’ 유민상, 자전거 도둑 찾으러 왔다가 봉변당한 사연

입력 2019-07-06 10: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콘’ ‘민상토론’ 유민상, 자전거 도둑 찾으러 왔다가 봉변당한 사연

유민상이 자전거 도둑을 찾으러 나왔다가 수난만 겪고 퇴장한다.

내일(7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는 유민상, 송준근, 박영진, 김희경, 박대승, 송이지가 출연해 개그로 점철된 재판 꽁트 코미디 ‘민상소송’에서 쉴 틈 없는 웃음의 향연을 펼친다.

이날 유민상은 자전거 도난 사건 관련 손해배상 청구 소송 원고인으로 등장한다. 하지만 변호인부터 판사, 증인까지 그 누구도 유민상의 편을 들어주지 않아 사건은 끝을 알 수 없는 웃음바다로 빠지게 된다.

피고인 측으로 등장한 박영진은 지금까지 일반적인 사고로는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시청자들을 포복절도케 한다. 여기에 오히려 유민상을 가해자로 몰고 가면서 재판을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 개그 요소로 코너를 빈틈없이 꽉 채웠다.

원고 측인 송준근 역시 엉성한 증거를 제시하거나 오히려 유민상에게 불리한 진술을 펼치는 등 예측 불가능한 입담으로 웃음 폭탄을 터트린다.

또한 판사 김희경과 참고인 송이지 역시 재판에 관심 없는 태도로 유민상을 나락으로 빠트려 녹화장은 폭소가 터졌다는 후문이다. 이때 유민상은 현장에 등장한 자전거 앞에서 난색을 표하는 등 상상 이상의 난관이 펼쳐졌다고.

이처럼 유쾌한 설전으로 시청자들에게 풍성한 웃음 보따리를 안길 코너 ‘민상소송’은 내일(7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만날 수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