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박봄, 경연 프로그램 첫 출연 소감… “목표는 트로피”

입력 2019-07-06 19: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불후의 명곡' 가수 박봄이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경연 프로그램 첫 참가에 대한 소감을 밝혀 관심을 모았다.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는 무더위를 날려줄 시원한 가창력! '소찬휘&김현정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박봄은 "많이 떨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섭외 전화를 받고 어땠냐'는 질문에 박봄은 "너무 감사했다“고 전했다.

이어 “집에서 가족들과 즐겨 보던 프로그램인데 아버지가 좋아하실 것 같다"며 "오늘 목표는 트로피"라고 각오를 다졌다.

또한 김태우는 "박봄의 창법을 할 줄 알면 트렌드하다는 평가가 있었다"며 박봄의 창법을 높이 평가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