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추억의 ‘천생연분’…이미 러브라인은 ‘답정너’?

입력 2019-07-09 16: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불타는 청춘’ 추억의 ‘천생연분’…이미 러브라인은 ‘답정너’?

‘불타는 청춘’에서 2019년 불청 판 추억의 ‘천생연분’이 공개된다.

지난 태안 여행에서 최민용은 새 친구로 합류한 이의정과 16년 전 연애 프로그램인 ‘천생연분’에서 만난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 바 있다. 이때 의정은 윤정수와 최민용 중 윤정수를 선택해 최민용을 좌절에 빠뜨렸었다. 이에 청춘들은 이번 순천 여행에서 추억의 ‘천생연분’을 재현해 보기로 했다.

여자 청춘들은 순번을 정해 각자 매력 어필의 시간을 가졌다. 의정은 전매특허 ‘애교’로, 조하나는 아름다운 ‘무용’을 선보여 모든 남자 청춘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또한, 최성국은 충격적인 매력 어필로 ‘굴욕’을 당했다.

특히, 이번 여행에는 ‘보니허니’ 구본승과 강경헌, 최민용과 이의정, 박선영과 임재욱 등 불타는 청춘의 비공식 커플들이 한자리에 모여 이번 ‘천생연분’에 기대감을 갖게 했다. 하지만 막상 결과가 발표되자 청춘들은 충격에 빠져 그들의 마음이 도대체 어디로 향해 있는지 궁금증을 안겼다.

덧붙여 제작진이 모든 촬영을 철수한 밤, 의정이 민용에게 특별한 선물을 건네는 모습이 포착되어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추억의 러브 버라이어티, 2019년 불청 판 ‘천생연분’은 오늘(9일) 화요일 밤 10시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