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병현, 스즈키 이치로 ‘30년 망언’ 디스 해명

입력 2019-07-10 15: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라디오스타’ 김병현, 스즈키 이치로 ‘30년 망언’ 디스 해명

전 야구선수 김병현이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그의 레전드 짤에 대해서 해명한다. 이치로 선수의 디스 짤은 물론 일촉즉발 상황 속 ‘뜻밖의 미소 천사 짤(사진)’까지 모두 공개한다.

10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김병현의 레전드 짤 에피소드’가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병현은 스즈키 이치로 선수의 ‘디스 짤’을 언급하며 관심을 끌었다. 일본의 전설로 불리는 스즈키 이치로 선수는 2006년 WBC 대회에서 ‘한국이 30년 동안 일본을 이기지 못하게 해주겠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당시 김병현은 이치로 선수의 ‘30년 망언’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여 화제를 모았던 것. 그는 ‘그냥 만화를 많이 봐서 그런 말을 하는 것 같은데’라며 세상 쿨한 촌철살인으로 모두에게 유쾌 상쾌 통쾌함을 선사했다.

김병현은 당시 이치로 선수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솔직히 대답했던 것뿐이라는 해명 아닌 해명으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MC들은 “재치 있다”, “스타성이 있는 선수다”라며 그의 예측 불가 입담에 감탄을 보내기도.

이어 김병현은 일촉즉발 상황 속 뜻밖의 미소 천사 모습으로 포착됐다. 2013년 히어로즈 베어스 경기 도중 벤치 클리어링(경기 중 선수들 사이에 싸움이 벌어졌을 때 양 팀 선수들이 모두 그라운드로 몰려나오는 것)이 발생했던 상황.

공개된 사진 속 감정이 격양된 선수들과 달리 김병현은 혼자 미소를 짓고 있다. 이에 김구라는 “따로 동작 있는 건 아니죠? 밑에”라며 카메라 삼각지대를 의심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상 마지막에서 김병현은 ‘법규형’이라고 불리게 된 세 가지 썰 에피소드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가운뎃손가락을 들고 있는 그의 사진이 공개돼 스튜디오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과연 그가 밝히는 그날의 진실은 무엇일지 10일 밤 11시 5분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