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세빌리아의이발사’ 이민정, 예능 신생아의 반전 활약

입력 2019-07-12 07: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세빌리아의이발사’ 이민정, 예능 신생아의 반전 활약

배우 이민정이 첫 예능 도전에도 현장 분위기를 유쾌하게 이끌며 스페인 미용실 사장으로의 그녀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세빌리아의 이발사’ 첫회에서는 멤버들의 첫 만남부터 미용실 사업을 위한 연습 과정, 그리고 스페인 미용실에서 손님 맞이를 준비하는 모습들이 펼쳐졌다.

이민정은 함께 일하게 된 정채연과의 만남에서 첫 대면에 어색한 분위기가 흐르는 듯 싶더니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털어 놓으며 금새 친근한 선후배 케미를 만들어 냈다.
스페인에 도착해서도 멤버들에게 아재 개그로 웃음을 유발하며 분위기를 띄우는가 하면, 적극적인 자세로 스페인 현지 미용실 사장님과 소통하는 모습으로 예능 새내기라는 사실이 무색 할 만큼 빠른 적응력을 보여주었다.

미용실 사장님을 만나자 마자 "올라(Hola)"라고 인사하고, 건물 이층에서 자신들을 바라보고 있는 사장님의 가족들과도 일일이 눈을 맞추며 인사를 나누는가 하면, 매끄러운 영어 실력으로 통역자로의 활약도 했다.

미용실 개업에 앞서 스페인 미용의 스타일을 알아보기 위해 미용실 사장님의 딸에게 미용 시연을 위한 모델 제안을 부탁했고, 그녀가 이를 흥쾌히 수락하여 머리 감기와 간단한 스타일링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이민정의 센스가 돋보였다.

적극적인 의사 소통을 통해 스타일링 취향 파악에 나서는가 하면, 수현 헤어 디자이너를 순발력 있게 서포트하고, 첫 고객인 미용실 사장 딸이 돌아간 후, 헤어 디자이너, 정채연 등과 본격적인 샵 오픈에 앞서 스페인식 스타일링 체크와 고객 응대에 필요한 스페인어 목록 만들기 등 대책을 논의하는 모습으로 ‘이반장’이라는 별명이 붙은 이유를 느낄 수 있게 했다.

이처럼 시종일관 활기찬 모습으로 분위기를 주도해 가는 그녀의 모습에 앞으로 펼쳐질 그녀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MBC에브리원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경력 53년의 장인 이발사와 대한민국 최고의 헤어 디자이너와 톱스타 연예인 크루들과 함께 스페인 미용실에서 펼치는 동서양 문화 충돌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담은 예능으로 매주 목요일 밤 10시 1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