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전 소속사, 상습적 사기 혐의 또 피소 [공식]

입력 2019-07-12 09: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임창정 전 소속사, 상습적 사기 혐의 또 피소 [공식]

가수 임창정의 전 소속사가 임창정 콘서트를 빌미로 한 상습적 사기 혐의로 또 피소됐다.

주식회사 더길에 따르면 임창정의 전 소속사 nhemg는 2016년 7월 더길과 임창정 콘서트 계약을 하고 10억 원을 받고도 미루다가 본인을 속이고 몰래 다른 회사와 이중계약을 해 불법으로 임창정 콘서트 투어 공연을 진행했다.

더길 관계자는 “이미 오래 전에 강남서에 고소장을 접수하였고 사기 사건은 지난 달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 되었다”라고 밝혔다.

nhemg는 2016년부터 임창정 전국투어 콘서트를 빌미로 더길, 마이바움 등 3개 회사에 이중 3중 계약을 해서 총 50억원을 편취하는 등 상습적으로 사기 행각을 벌였다.

앞서 nhemg는 마이바움과의 공연계약 등 문제에 대해서도 '일방적인 거짓이다. 법적 대응하겠다'고 반박한 바 있다.

사진제공_더길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