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 베이싱어, 초복날 한국 방문 “韓, 개식용 중단하라”

입력 2019-07-12 14: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할리우드 배우이자 동물권 운동가인 킴 베이싱어가 한국에서 개식용 반대를 외쳤다.

킴 베일싱어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도살금지공동행동 주최로 열린 개 도살 반대 집회에서 “한국은 유일하게 개 농장이 있는 국가이다. 한국인이 개 식용을 중단함으로 전 세계에 큰 차이를 만들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는 영향력 있는 분들이 많은 것을 알고 있다. 그분들이 모두 용기를 갖고 담대하게 목소리를 내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킴 베이싱어는 전날 기자회견에서도 “한국은 식용 목적으로 개를 집단 사육해 먹는 세계 유일한 나라다. 전통이라고 하지만 어떤 것은 받아들이지 않는 것처럼 스스로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킴 베이싱어는 초복날 국내 동물권 단체인 동물해방물결 등과 함께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통과를 촉구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지난해 6월 대표발의한 이 법안에 따르면 ‘축산물 위생관리법’과 ‘가축전염병 예방법’ 등 법률에 따라 가축 도살은 예외적인 경우에만 허용되면 이때도 고통을 최소화 해야 한다.

법안이 통과하면 축산물 위생관리법에서 가축으로 정하지 않은 개는 도살이 불가능해 사실상 개 식육이 금지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