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장동민 욕설 논란…왜 ‘적당히’라는 걸 모를까

입력 2019-07-12 17: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개그맨 장동민이 제작 발표회에서의 욕설(?)을 내뱉어 논란을 자초했다. 일부 매체와 누리꾼 역시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장동민은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XtvN-tvN ‘씬의 퀴즈’ 제작 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장동민은 ‘씬의 퀴즈’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며 중간 중간 허경환, 유병재, 양세찬 등을 디스(?)하며 중간 중간 웃음을 이끌어 냈다. 그의 화살은 연출을 맡은 이준석 PD에게도 여지없이 돌아갔다.

장동민은 김준현의 캐스팅에 대해 “PD와 김준현이 동문이다. 학연으로 이뤄진 캐스팅”이라는 요지의 발언을 남겼다. 이에 이 PD 역시 웃음을 지으며 “그런 건 아니다. 김준현이 단기간에 공부를 집중적으로 잘해 수능을 잘 봤다. 그런 모습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뿐만 아니라 장동민은 “장동민과 유병재의 케미를 기대해 달라. 장동민은 유병재의 말에 언제든 화낼 준비가 되어 있다”는 양세찬의 너스레를 듣고 난 후 그만의 욱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이후 장동민은 프로그램 포맷에 대해 낱낱이 설명한 유병재에게 “그럼 이걸 누가 봐. 이 새끼야!”라며 버럭 했다. 실제로 화가 났다기 보다 유병재의 구박 덩어리 캐릭터를 살려주는 효과를 노렸다고 봐야 한다.

이 밖에도 장동민은 “프로그램이 잘 된다면 여자 출연자들로 싹 바꾸고 싶다”는 이준석 PD의 농담에 “이건 뭐하는 새끼냐”고 응수했다. 다른 멤버들 역시 “프로그램을 1년 정도 하고 난 후도 아닌데 이게 무슨 말이냐”고 PD의 말에 장난 섞인 불쾌감을 표현했을 정도.

이처럼 이날 ‘씬의 퀴즈’ 제작 발표회는 장동민 위주로 돌아갔다. 그는 적재적소에 PD를 비롯해 유병재, 허경환, 양세찬 등을 차례대로 언급하며 소위 취재진에게 쓸 거리를 던져줬다. ‘씬의 퀴즈’가 보여준 짧은 하이라이트 영상에 당황할 즈음 장동민이 화제성을 만들어 낸 것이다.

물론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제작 발표회 현장에서 욕을 뱉는 행동이 권장할 만한 것은 아니다. 특히 과거에도 설화(舌禍)를 겪은 장동민은 더욱 그렇다. 그럼에도 예능인이자 방송인으로서 자기가 출연한 프로그램을 알리기 위한 ‘욕심’과 ‘열의’만큼은 인정해 줄 만하다.

특히 장동민의 욕설로 PD를 비롯해 모든 멤버들이 이런 상황을 예능으로 받아들였다. 속내야 알 수 없지만 예능 선수들간의 암묵적 동의와 장동민이라는 예능인이 가진 캐릭터 속에서 이해할 수 있는 상황이었던 것만은 분명하다.

정작 장동민 욕설의 대상이 된 PD와 멤버들은 괜찮은데 일부 매체와 누리꾼이 ‘이 새끼’라는 욕설을 ‘이 XX’로 표현하며 매우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을 한 것으로 만들고 있다.

꼭 장동민의 욕설을 비판해야 한다면 공식석상에서 비속어를 썼다가 아니라 ‘적당히’라는 걸 모르는 그의 성격을 지적해야 할 것이다. 또한 지나침은 모자란 것만 못하다는 의미의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는 말을 장동민은 물론 대중 역시 새겨야 할 듯하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