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전노민·정인기 특별출연 “완성도 한층 높인다” [공식입장]

입력 2019-07-13 15: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의사 요한’ 전노민·정인기 특별출연 “완성도 한층 높인다”

배우 전노민과 정인기가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극본 김지운 연출 조수원 김영환)에 특별 출연한다.

19일 첫 방송될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국내 최초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감각적인 영상미와 흡인력 높은 연출력을 선보인 ‘흥행보증수표’ 조수원 감독과 김지운 작가가 ‘청담동 앨리스’ 이후 두 번째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무엇보다 관록의 전노민과 정인기가 특별 출연해 힘을 보탠다. 다수 작품에서 남다른 존재감으로 임팩트를 안긴 전노민은 극 중 아버지가 설립한 병원 재단을 물려받은, 한세병원 심장외과의 출신 재단이사장 강이수 역으로 등장한다 .극 중 강이수는 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장 민태경(김혜은)의 남편이자, 강시영(이세영), 강미래(정민아)의 아버지이며 정신적인 지주. 다정다감하고 푸근한 아버지이자 남편, 그리고 신념 있는 의사, 재단이사장으로 분할 전노민이 ‘의사 요한’의 묵직한 무게중심을 잡아줄 것으로 주목된다.

정인기는 차요한(지성)이 수인번호 육이삼팔(6238)을 달고 수감생활을 하는 청일교도소 소장 오정남 역을 맡는다. 극 중 오정남은 강시영(이세영)의 아버지인 한세병원 이사장 강이수(전노민)와 형제처럼 가까운 사이로 강시영이 유일하게 마음을 터놓는 삼촌 같은 존재. 방황하는 강시영을 교도소 의무관으로 불러들여 강시영과 차요한을 만나게 만든 일등공신이다. 따뜻한 성품과 특유의 유쾌함으로 ‘의사 요한’에서 의미심장한 활약을 선보인다.

제작진은 “설명이 필요 없는 관록의 연기력을 지닌 전노민과 정인기가 ‘의사 요한’에 특별 출연하면서 스토리를 풍성하게 만든 것은 물론 완성도도 한층 높였다”며 “‘의사 요한’의 든든한 지원사격이 되어줄 두 사람의 명품 열연과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