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세윤, 옹알스 ‘그래 우리 함께’ 무대에 눈물…이승윤도 눈물

입력 2019-07-13 19: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문세윤, 옹알스 ‘그래 우리 함께’ 무대에 눈물…이승윤도 눈물

문세윤이 옹알스의 무대에 눈물을 보였다.

1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이승윤과 옹알스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옹알스는 유희열의 ‘그래 우리 함께’로 무대를 꾸몄다. 옹알스의 무대를 본 문세윤은 “저글링을 배우는 이유를 물어보니까 ‘넌 개인기가 있는데, 난 개인기가 없잖아’라고 하더라. 저글링을 배우면서 좋은 동료들을 만나 하고 있는 걸 보니 좋았던 것 같다”라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이승윤은 “내가 처음 개그맨을 시작할 때 조수원 선배가 날 많이 챙겨줬다. 어느 순간 혈액암 판정을 받았단 소식을 들었는데 전화를 못하겠더라. 건강한 모습으로 이 무대에서 함께 노래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눈물을 보였다.

아쉽게도 옹알스는 이승윤의 점수를 넘지 못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