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성폭행 의혹 부인-법적 대응…피해자 “너무 화나, 고소할 것”

입력 2018-03-15 20:31:00
프린트
크게보기

김흥국 성폭행 의혹 부인-법적 대응…피해자 “너무 화나, 고소할 것”

가수 김흥국이 성폭행 의혹을 전면 부인한 가운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 A씨가 재차 입장을 밝혔다.

14일 MBN은 2년 전 김흥국으로부터 두 번의 성폭행을 당했다는 보험설계사 A씨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A씨는 지인의 소개를 통해 김흥국을 알게 됐으며 식사 자리에서 만취해 정신을 잃었고 깨어보니 김흥국와 알몸으로 누워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건 한 달 뒤에도 또 다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흥국은 “성폭행도 성추행도 성관계도 없었다. 불순한 의도로 접근했다는 정황과 증거가 많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A씨를 미대 교수라고 소개받았으며 당시 술이 과한 상태가 성관계는 있을 수도 없었다고 부인했다. 소속사 측은 A씨가 개인적인 소송비용을 명목으로 1억 5000만원을 빌려줄 것을 요구했다고도 주장했다. 김흥국 측은 현재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

이에 A씨는 15일 다시 MBN을 통해 “너무 화가 난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호텔 CCTV를 돌려보라고 하고 싶다. 김흥국이 내 손목을 잡고 끌고 들어간 게 남아 있을 것”이라면서 “나는 보험설계사라고 이야기를 했다. 미대 교수라고 한 적 없다”고 말했다.

A씨는 “나도 돈이 없지 않다. 사과를 안 하니까 금전적으로라도 해달라고 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금액을 이야기하지도 않았고 받을 마음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끝까지 밝히겠다”면서 김흥국을 고소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