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아파할까봐”…설현, ‘합성사진 유포’ 심경 고백 [전문]

입력 2018-03-20 12:50:00
프린트

AOA 설현이 합성 사진 유포로 인한 심경을 고백했다.

설현은 20일 AOA 공식 팬카페에 ‘사랑하는 엘비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어떻게 글을 시작해야 할까요”라면서 어렵게 운을 뗀 그는 “마음 아파하고 있을 것 같아서 무슨 말이라도 해줘야 할 것 같아서 왔다”고 전했다.

이어 “회사에서 말했듯이 제작 및 유포자를 꼭 찾을 거다. 이후에 또 다른 피해자가 없도록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서 노력해보겠다”고 힘있게 말했다.

마지막으로 설현은 “행복한 일만 가득하자고 하는 건 너무 큰 욕심인 거 알지만 그래도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은 행복한 일만 가득했으면 좋겠다. 항상 고맙다”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상에는 설현의 과거 남자친구 휴대전화에서 유출된 사진이라는 설명과 함께 합성 사진이 유포됐다.

이에 설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9일 “현재 온라인 및 SNS,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유포되고 있는 설현의 합성 사진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자료를 취합하고 유포 경로를 파악해 오늘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다음은 설현이 팬카페에 게재한 글 전문이다.

어떻게 글을 시작해야 할까요?
마음 아파하고 있을 것 같아서, 무슨 말이라도 해줘야 할 것 같아서 왔어요.

회사에서 말했듯이 제작 및 유포자를 꼭 찾을 거고요,
이후에 또 다른 피해자가 없도록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서 노력해볼게요.

행복한 일만 가득하자고 하는 건 너무 큰 욕심인 거 알지만
그래도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은 행복한 일만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고마워요.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