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김사랑 측 “이탈리아서 다리 골절상, 수술 후 치료 중”

입력 2018-04-25 22:28:00
프린트

[공식입장] 김사랑 측 “이탈리아서 다리 골절상, 수술 후 치료 중”

배우 김사랑이 이탈리아에서 다리 골절 사고를 당해 급히 귀국, 수술 후 회복 중이다.

25일 오후 김사랑 소속사 측은 동아닷컴에 “김사랑이 해외 스케줄 중에 다리 골절상을 당했다. 현지에서 응급 처치를 하고 급히 귀국해 한국에서 수술을 받고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거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일단 안정이 우선이기 때문에 안정을 취한 뒤 추후 스케줄을 논의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김사랑은 최근 이탈리아 여행 중 유명 가구점에 방문했다가 사고를 당했다. 가구점에서 부주의하게 방치한 맨홀에 추락해 다리가 골절된 것이라고 매체는 설명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김사랑이 여행 중 맨홀에 추락한 것은 아니다. 정확한 사고 경위는 추후 밝히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