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히어로즈, 성폭행 혐의 박동원-조상우 엔트리 말소

입력 2018-05-23 13:24:00
프린트

[동아닷컴]

프로야구 넥센히어로즈(대표이사 사장 박준상)가 포수 박동원과 투수 조상우를 23일(수)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금일 새벽 성폭행 혐의로 경찰서에 사건 접수가 돼 숙소에서 조사를 받은 두 선수는 조사 과정에서 관련 혐의에 대해 강압이나 폭력은 일체 없었다고 밝혔다.

구단은 두 선수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차후에 있을 추가 조사에 성실히 임하기 위해 금일 엔트리에서 말소했고, 관계기관의 요청에 적극 협조할 방침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