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금보라 “빚 8억 갚으며 키운 세 아들…나에 대한 안쓰러움 없다”

입력 2018-07-13 08:55:00
프린트

금보라 “빚 8억 갚으며 키운 세 아들…나에 대한 안쓰러움 없다”

‘마이웨이’에서 배우 금보라가 전 남편의 빚 8억을 갚으며 홀로 세 아이를 키워온 인생을 전했다.

1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가수 서수남이 출연했다. 이날 그의 절친으로 출연한 금보라. 두 사람은 같은 아픔을 안고 서로를 위로하면서 살아내고 있었다.

서수남은 전 부인 10억 빚을 남기고 가출해 홀로 세 딸을 키워왔다. 금보라 역시 세 아들을 키우며 전 남편의 빚 8억을 갚았다.

이날 서수남은 금보라에 대해 "그릇이 큰 모습을 많이 봤다. 남자아이들 셋을 데리고 그 어려움을 극복하는 그 강한 힘이 어디에서 있었을까, 여자는 약하지만 어머니는 위대하다"고 밝혔다.

이에 금보라는 "자식의 힘이 있는 거다"라며 "저는 한동안 자면서 '내일 아침에 안 떴으면 좋겠다. 눈을. 너무 힘든 세상. 진짜 눈을 안 떴으면 좋겠다' 하는 시기가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에 제작진은 "자녀분들은 어머니, 아버지가 고생을 많이 한 걸 알지 않을까요?"라고 물었더니, 금보라는 "아니. 엄마가 돈 잘 버는 남자 만나서 자기들 버리고 재혼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그 때는 어린 마음이니까. 그런데 지금 철들어서는 아빠 DNA가 많아서 별로 그렇게 엄마에 대한 안쓰러움이 없다. 바라지도 않지만"이라며 씁쓸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안겼다.

사진|‘마이웨이’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