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마이크로닷 부모사기설 새국면→출연프로그램들 초비상

입력 2018-11-20 09:50:00
프린트
크게보기

마이크로닷 부모사기설 새국면→출연프로그램들 초비상

래퍼 마이크로닷이 부모 사기설에 법적 대응을 시사한 가운데 마이크로닷 부모가 과거 사기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확인되면서 마이크로닷 활동을 둘러싼 방송가도 비상이다.

앞서 온라인에서는 마이크로닷 부모님이 과거 충북 제천에서 뉴질랜드로 떠났을 당시, 이웃 주민들의 돈을 편취하는 사기를 저질렀다는 내용이 확산됐다.

이와 관련해 마이크로닷 측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19일 “마이크로닷 부모님에 대해 온라인에서 사실인 것처럼 확산되는 루머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할 방침이다. 허위 사실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선처 없을 것”이라며 “추측성 글과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소문을 일축했다.

하지만 같은 날 오후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가 한 매체를 통해 마이크로닷 부모의 사기 혐의를 폭로했다. 또 다른 매체 역시 마이크로닷 부모가 사기 혐의로 피소된 사실 확인서를 공개하며 소문이 사실임을 공개했다. 사실 확인서에 따르면 마이크로닷 부모가 주변 사람에게 수억 원을 편취, 잠적한 내용이다.

과거 피소 사실이 공개되자, 마이크로닷 측은 묵묵부답이다. 이에 마이크로닷이 출연 중인 프로그램들 역시 비상이 걸렸다. 사실 관계에 나선 것.

먼저 마이크로닷이 고정 출연 중인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측은 “사실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첫 방송을 앞둔 올리브 ‘국경없는 포차’ 측 역시 “사실 확인를 확인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또한, JTBC ‘날보러와요–사심방송제작기’ 측은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입장을 정리해 전달하겠다. 다만 금일 방송분은 예정대로 나갈 예정이다. 논란 이전에 촬영된 분량인 만큼 예정대로 방송된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