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릉역 여성 칼부림, 게임 인연→비극…경찰 “감정싸움 추정” (종합)

입력 2018-12-13 17:25:00
프린트

선릉역 여성 칼부림, 게임 인연→비극…경찰 “감정싸움 추정”

지하철 선릉역(2호선·분당선)에서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다. 온라인 게임을 통해서 알게 된 사람을 만나 흉기로 찌른 20대 여성이 경찰에 체포된 것.

13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A(23)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이날 오전 2시15분경 서울 강남구 선릉역에서 온라인 게임 ‘서든어택’을 통해 알게 된 B(21·여)씨와 만나 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서든어택’은 넥슨에서 서비스 중인 유명 온라인 FPS(First Person Shooting·1인칭 시점 슈팅) 게임이다.

선릉역 칼부림 사건 현장에는 B 씨의 친구도 함께 있었으며 A 씨가 흉기를 휘두르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중인 A 씨는 “B 씨와는 3년 전 ‘서든어택’을 함께 하면서 알게 된 사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등과 복부 등을 찌른 것으로 확인됐으며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은 아직 알 수 없다”며 “B 씨는 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 중”이라고 이야기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과 가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구체적인 정황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 측은 “음주 상태로 추정되지 않으며, B 씨도 생명을 잃을 위기를 넘긴 것으로 안다”며 “일단 게임과는 관계 없는 둘 사이의 감정 싸움인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