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명규, 성폭행 압박 “조직적 입막음”…조재범과 빙상계 같은 파벌

입력 2019-01-11 14:33:00
프린트

전명규 부회장. 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전명규, 성폭행 압박 “조직적 입막음”…조재범과 빙상계 같은 파벌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인 전명규 한국체육대 교수 측이 ‘젊은빙상인연대’의 빙상 코치 성폭행 폭로를 막기 위해 수개월간 조직적 압박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다.

오늘(11일) 국민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젊은빙상인연대’가 수개월 전 성폭행 사건을 인지했을 때부터 전 교수 측에서 선수들에게 지속적인 압박을 가했으며, (심석희 선수 성폭행 폭로) 직전까지도 계속됐다.

연대 측은 이르면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선수 2명의 피해를 추가 폭로한 뒤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2명 모두 현역 선수이며 이 중 1명은 국가대표 출신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전명규 교수는 지난해 1월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폭로했을 때도 다른 선수의 입막음한 정황이 국정감사에서 드러난 바 있다. 조재범 전 코치는 전명규 교수의 최측근이자 빙상계 내 같은 파벌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스포츠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