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오승은 싱글맘 “혼자 감당해야 할 부모의 역할…헷갈려” (종합)

입력 2019-04-17 10:15:00
프린트
크게보기

[DA:리뷰] 오승은 싱글맘 “혼자 감당해야 할 부모의 역할…헷갈려” (종합)

‘애들 생각’에서 배우 오승은이 싱글맘으로 두 딸과 살아가는 일상을 시청자들과 공유했다.

16일 방송된 tvN ‘사춘기 리얼 Talk-애들 생각’을 통해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한 오승은. “두 딸의 엄마다. 아이가 11살(채은), 9살(리나)이다”이라고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건네면서 “(딸이) 예쁜데 하는 짓은…사춘기까진 아닌데 삼춘기 정도가 왔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오승은은 자신에게 속마음을 이야기하지 않는 첫째 채은이를 위해 딸이 좋아하는 음식을 만들어주며 다정하게 다가가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채은이는 엄마의 대화 시도에 침묵으로 일관, 오승은의 가슴을 답답하게 했다.

하지만 집 안에서의 모습과 정반대로 밖에서 친구들을 만나면 골목대장처럼 행동하는 딸의 모습에 오승은은 물론 10대 자문단 역시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날 오승은 채은이의 숨겨진 재능에 대해 자문단의 조언을 들었다. 어린 나이에 SNS 채널을 만들어 영상을 직접 촬영하고 편집하는 채은이의 능력에 10대 자문단은 "영재 아니냐"며 감탄을 금치 못했고, 아이의 재능을 적극적으로 밀어줄 것을 오승은에게 권유했다. 김수정은 "어머니가 창의력을 막고 있는 것 같다"며 지원을 요청했고, 유선호는 채은이가 나중에 꼭 자신을 배우로 써주길 바란다고 부탁하기도 했다.

또 오승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친구 같은, 선생님 같은 엄마가 되고 싶다”면서 “혼자서 감당해야하는 부모로서의 다양한 역할, 아이들도 헷갈린다”며 싱글맘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어 오승은은 “부모님과 같이 살고 있다. 보통 할머니들과 다르게 엄격하신 편”이라며 “아빠의 빈 자리가 있다 보니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할아버지가 해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좀 더 크면 아이들이 이해해주지 않을까 싶다"는 바램을 드러내기도 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