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강지환 카톡공개, 내용 충격 “나 잘못했어? 그럼 감옥 보내줘”

입력 2019-07-17 09: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강지환 카톡공개, 내용 충격 “나 잘못했어? 그럼 감옥 보내줘”

‘여성 스태프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이 범행 후 “내가 잘못한 게 맞다면 감옥에 보내 달라”는 카카오톡(약칭 카톡)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피해자 측이 주장했다.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16일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을 통해 “피해자들은 (강지환의 범행 직후) 외부에 있는 제3자 3명에게 (카톡 등으로) 도움을 요청했다”며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지환이 본인 잘못을 사과한 정황도 (피해자와 지인의) 카톡에 담겼다”고 전했다.

‘한밤’ 제작진은 사건 직후 피해자가 지인과 주고받은 카톡 내용을 재구성해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피해자는 지인에게 강지환이 “나 잘못한 거 맞아?”, “그러면 감옥에 보내달라 이야기하고 있어”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변호인은 범행 당시 강지환이 만취 상태는 아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신고를 받고 도착한 경찰을 피해자들이 있는 방으로 안내한 것도 강지환이였다는 것. 피해자들이 직접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지인이 대신한 것에 대해서도 “강지환 자택에서 피해자의 휴대전화가 터지지 않아서 부득이하게 카톡 등을 이용해 도움을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12일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오던 강지환은 취재진 앞에서 “동생들이 해당 인터넷이나 매체 댓글들을 통해서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습니다. 그 점에 대해서 그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미안합니다.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당시 강지환은 피해자와 자신의 관계를 ‘오빠와 동생’으로 표현했으나, 변호인은 “올해 4월부터 일하기 시작했고 업무상 관계였을 뿐이다”고 선을 그었다.

강지환은 구속 후 첫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이어 강지환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나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머리숙여 사죄한다.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많은 분에게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나의 잘못에 대한 죄값을 달게 받고 속죄하며 살도록 하겠다”고 사과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강지환이 모든 혐의를 인정한 만큼 수사를 마무리하고 금주 중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