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송가인 출연료논란, 자자체 행사 출연료 3500만원? 시끌

입력 2019-08-13 18: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송가인 출연료논란, 자자체 행사 출연료 3500만원? 시끌

송가인 출연료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송가인이 ‘2019 나주 국제농업박람회’ 홍보대사로 위촉되면서 받은 출연료에 대한 논란이다.

앞서 ‘2019 나주 국제농업박람회’ 측은 섭외 1순위인 전남 진도 출신 송가인을 홍보대사로 위촉하면서 출연료로 3500만 원을 책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송가인의 출연료다. 정부가 연예인 홍보대사의 경우 ‘무보수’라는 예산 집행지침을 만들어서다.

기획재정부는 연예인 홍보대사 고액 모델료가 사회적 논란으로 부상하자 2017년도 예산부터 연예인 홍보대사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또 ‘정책·사업의 홍보 목적으로 유명인을 홍보대사로 선정할 경우, 무보수 또는 여비·부대비 등 실비 보상 성격의 사례금만 지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는 지침을 매년 예산 지침에 포함해왔다.

이에 따라 송가인은 현재 전라남도 관광 홍보대사를 한 푼도 받지 않고 활동하고 있다. 하지만 ‘2019 나주 국제농업박람회’ 홍보대사 활동을 달랐다. ‘2019 나주 국제농업박람회’ 측으로부터 출연료 3500만 원을 받은 것.

‘2019 나주 국제농업박람회’ 측은 송가인을 홍보대사에 위촉하긴 했지만, 정확히 구분하자면 대행사를 통해 섭외한 홍보를 진행해야 할 계약 당사자라고. 송가인은 출연료를 받고 박람회 홍보를 위해 제작하는 각종 프로그램에 출연해야 하고 행사에도 반드시 나와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지방자치단체(약칭 지자체) 관련 행사의 홍보대사도 사실상 지자체 홍보대사나 마찬가지로 받아들여지는 만큼 출연료를 제한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농업박람회 홍보비 2억2000여 만 원 중 상당 금액이 연예인을 섭외하는데 지급한다는 것은 취지와도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해 송가인 측은 확인 중이라는 입장만 동아닷컴에 전달했을 뿐 구체적인 내용을 전달하지 않았다.

온라인에서도 갑론을박이다. 홍보대사 위촉과 행사 홍보에 대한 규정이 모호하다는 지적이다. 또한 세금으로 꾸려진 행사 예산인 만큼 출연료를 둘러싼 다양한 의견이 쏟아진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