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바나나컬쳐와 2월 전속계약 만료…“재계약 논의 예정” [공식입장 전문]

입력 2019-01-17 10: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EXID, 바나나컬쳐와 2월 전속계약 만료…“재계약 논의 예정”

EXID가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는 17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EXID 2월 말 계약 종료와 관련해 입장을 전한다. 현재 EXID는 2019년 5월까지 전속계약이 되어 있으며 2월 일본 투어 스케줄이 예정되어 있다. 일본 투어 이후 정규 앨범 발매를 준비 중이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EXID는 계약 만료 전 예정된 일정들을 소화할 계획이며 재계약에 관해서는 EXID 전 멤버가 1월 말 또는 2월 중 멤버 개인별로 적극적인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EXID의 2월 말 계약 종료 관련 공식 입장 전달드립니다. 현재 EXID는 2019년 5월까지 전속계약이 되어 있으며 2월 일본 투어 스케줄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일본 투어 이후 정규 앨범 발매를 준비 중에 있습니다.

EXID는 계약 만료 전 예정된 일정들을 소화할 계획이며 재계약에 관해서는 EXID 전 멤버가 1월 말 또는 2월 중 멤버 개인별로 적극적인 논의를 할 예정입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